Warning: include(/home/mountainkorea/public_html/front_template/main_top.html) [function.includ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mountainkorea/public_html/baekdu/baekdu_05_22_guryong.htm on line 46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home/mountainkorea/public_html/front_template/main_top.html'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home/mountainkorea/public_html/baekdu/baekdu_05_22_guryong.htm on line 46


▲ 구룡령에서 조침령으로 가는
길. 나무가 하늘을 가려 주변
풍광을 거의 볼 수 없다.

백두대간 22구간인 구룡령에서 단목령까지는 도상거리 27킬로미터로 하루에 끝내기엔 무리다. 특히 어느 정도 무거운 짐을 메고 있다면 1박 2일로 종주하는 것이 좋다. 이 구간은 오르내리막이 심해 힘든 구간이므로 소구간으로 나눌 경우 1060봉에서 내려선 안부의 대야영장이나 조침령에서 끊는 것이 좋다.

구룡령에서 단목령까지는 갈전곡봉(1204m)이 가장 높으며 전체적으로 능선이 숲에 묻혀 있어 주변의 경치를 볼 수 없다. 특히 이 구간은 표고차 300미터 안팎에서 지루한 오르내림이 되풀이 되기 때문에 대간 종주자들 사이에서는 ‘악몽의 코스’로 불린다.

야영지와 샘터

구룡령에는 텐트를 3∼4채 칠 수 있는 빈 터가 있으므로 야영이 가능하다. 구룡령에서 30분쯤 올라가면 야영지가 나오는데 부근 일대는 옛구룡령 길이 지나던 곳이다. 구룡령에서 조침령 구간 사이에는 야영지가 많으므로 야영지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 구룡령에서 출발해 야영할 수 있는 곳은 종주대의 능력에 따라 다르겠지만 1060봉에서 내려와 안부의 대야영장을 이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속도가 빠른 팀은 조침령이 야영지로 적합하다.

◀ 구룡령을 지나 1100.3봉으로
향하는 대간팀.(왼쪽)

▲ 1100.3봉을 지나는 능선 뒤
로 산줄기와 산줄기가 겹쳐
있다. (위쪽)

 

구룡령에는 물이 없으므로 구룡령에 오르기 전 물을 미리 많이 준비해야 한다. 구룡령에서 조침령까지 구간에서 물이 확실히 있는 곳은 조침령으로, 서림리 쪽으로 30분쯤 내려가야 한다.

또한 물이 있을 만한 곳은 968.1봉 가기 전의 야영지에서 서쪽으로 내려간 계곡과 1060봉에서 내려선 대야영장의 북서쪽 계곡이다. 조침령에서 단목령까지 구간 중 물이 확실하게 있는 곳은 단목령이다.

북암령에서 서쪽으로 5분쯤 내려가면 계곡에 물이 있다. 단목령에 이르기 전, 능선 왼쪽 계곡 숨은골로는 풍부한 수량의 물이 흐르는 게 바로 보인다. 단목령에는 낡은 전봇대가 하나 서있다.

길 찾기에 주의할 곳

갈전곡봉에서는 왼편, 남서쪽 능선으로는 절대 가지 말아야 한다. 왼쪽 길을 따라가면 가칠봉 쪽으로 내려가는 길이 나오고 명개리로 빠지게 된다. 마루금은 갈전곡봉 정상에서 북쪽으로 이어졌다가 서쪽으로 방향을 튼다. 옛 조침령을 지나 2.5킬로미터 가면 ‘조침령’이란 푯돌이 세워진 비포장 찻길이 나온다. 이곳은 진동리와 양양 서림리를 잇는 최근에 개통된 418번 지방도다 옛조침령에서 단목령까지 등산로가 훤하게 뚫려 있으므로 길 찾기는 그리 힘들지 않다. 단, 갈전곡봉과 옛조침령을 지난 943봉에서만 조심하면 된다.

조침령을 지나 900.2봉에서는 934봉으로 잘못 드는 길이 있다. 허리 높이의 잡목지대가 계속 되면 과감하게 돌아서 다시 표지기를 확인한다. 943봉에서는 정상에 오른 후 마루금이 서쪽으로 이어지는 것에 주의해야 한다. 북암령에서 875봉 오르는 구간은 악천후일 경우 길을 잃기 쉽기 때문에 특히 신경 써야 한다. 북암령 사거리에서 오른쪽으로 길을 잡되 지도와 표지기를 수시로 확인한다. 단목령은 동서로 대간 마루금이 지나며, 남북으로는 오색초등학교 삼거리에서 올라오는 길이 만나 사거리를 이룬다.

고도표


22구간 산행 거리표

교 통

양양에서 구룡령으로 가는 대중교통편은 거의 전무한 형편이다. 양양에서 구룡령을 거쳐 홍천까지 가는 완행버스가 한 번 있을 뿐이다. 갈천리 버스종점에서 구룡령까지는 버스가 다니지 않으므로 빈 차의 도움을 받는 수밖에 없다. 양양에서 택시(☎033-671-3113)를 탈 경우 요금은 27,000∼30,000원 선이다. 날머리인 단목령에서 삼거리까지 하산하는 데 20분 걸리며, 버스가 들어오는 진동리 최대마을까지 가려면 1시간 20분 걸어야 한다.

최대마을에서 현리(☎033-461-5364)까지는 하루 8회(현리 출발 첫차 06:50, 막차 19:30) 버스가 다닌다. 50분 걸리며 요금은 760원이다. 단목령에서 오가리로 하산할 경우 오색초등학교 앞까지 1시간 걸린다. 일단 오색이나 양양까지 양양시내버스로 간 다음 속초발 서울행 직행버스를 탄다.

구 간
교통수단
운행 시간
배차
요 금
소요 시간
비 고
서울-양양
직행버스
06:30-18:40
19회
14,000원
3시간 40분
속초행,서울 동서울종합터미널
ARS ☎02-446-8000
양양-구룡령
직행버스
08:10
1회
3,400원
1시간 20분
홍천행,양양시외버스정류장
☎033-671-4411
양양-갈천
완행버스
08:10-18:10
5회
2,200원
40분
  
홍천-구룡령
완행버스
07:10
1회
5,400원
2시간 20분
홍천 대한 교통 ☎033-433-1933






Warning: include(/home/mountainkorea/public_html/front_template/main_bottom.html) [function.includ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mountainkorea/public_html/baekdu/baekdu_05_22_guryong.htm on line 367

Warning: include() [function.include]: Failed opening '/home/mountainkorea/public_html/front_template/main_bottom.html' for inclusion (include_path='.:/usr/local/php/lib/php') in /home/mountainkorea/public_html/baekdu/baekdu_05_22_guryong.htm on line 3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