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산 세계의산 전문등반 등산정보 MM산장 쇼핑몰 사람과산
spaceid spacepw space

title

원정등반기
해외등반지
해외트레킹
▒ 해외 등반지
▒ 태국 프라낭
▒ 천혜 클라이밍 퍼포먼스 공연장

톤 사이(Ton Sai)의 아침. 초가을 날씨 같은 상쾌한 바람이 아침 공기를 가르며 불어온다. 카페 건너편 바위에 비추이는 아침 햇살은 황갈색 바위를 신비스러운 추상화로 만들어낸다.

해변가에는 ‘원, 투, 쓰리’를 길게 내뱉는 요가 강사의 구령소리에 맞추어 정적의 아침만큼이나 조용한 몸짓으로 요가를 즐기는 젊은이들이 누워 있다.

그리고 그 옆으론 어제의 열기를 밤새 식힌 바위에 하나 둘 붙기 시작하는 클라이머들의 퍼포먼스가 펼쳐지기 시작한다. 톤 사이의 한낮. 태양의 강렬한 빛이 모래 위에 쏟아지고 밤하늘에 빛나는 별빛처럼 파란 바닷물에 반사되어 반짝인다. 클라이머들은 간 데 없고 해변가 밀물로 좁아진 모래 위엔 서슴없이 옷을 벗고 남국의 태양을 즐기려는 사람들로 눈부시다.

등반지로 거듭난 남국의 휴양지

겨울이 되면 프라낭(Phra Nang)은 더 이상 태국 땅이 아니다. 해마다 1월과 2월이 되면 세계 각국에서 휴가를 즐기려 몰려온 다국적의 사람들로 붐빈다. 특히 겨울철이면 한국과 일본, 유럽 등 북반구의 사람들이 추위를 피해 국제적인 휴양지인 이곳으로 몰려오기 때문이다.

프라낭 반도는 바벨 손잡이 같이 양쪽으로 움푹 들어간 라이 레이(Rai Lay) 해변을 좌우로 길게 펼치고 있다. 1990년 이후 이곳에 등반 루트들이 만들어지면서 프라낭은 국제적인 등반지로 발전하였다. 석회암이 부식되어 만들어낸 자연스러운 오버행과 기기묘묘한 형태를 한 바위들이 스포츠 클라이밍을 즐길 수 있는 천혜의 보고로 변모해 가기 시작한 것이다.

미국의 「클라이밍」지와 프랑스의 「버티컬」지 등에 프라낭 해벽이 소개되자 남국의 태양과 바다 그리고 등반을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이곳으로 클라이머들의 발길이 이어지기 시작하였다. 곧 프랑수아 르그랑, 제리 모펫, 린 힐 등 세계적인 클라이머들이 다녀가면서 프라낭은 곧 겨울철 등반 대상지로 급부상하였다.

국내 클라이머들에게도 프라낭은 그리 낯선 이름이 아니다. 1994년 1월, 강희윤, 이근택, 조용문씨 등이 이곳을 찾은 후 프라낭은 등반력 향상을 가져다주는 보고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해마다 겨울이 되면 등반을 중단해야 하는 국내 현실에 비추어 볼 때 프라낭은 한국 스포츠 클라이밍계에 또 다른 비상구의 역할을 한 것이다.

특히 강희윤씨는 겨울철이면 이곳에 머무르며 적지 않은 루트들을 개척하였으며, 손정준씨는 5.14급 루트인 ‘*&%*$&^#**()*%^?????(알렉스 카틀린이 개척한 루트명)’를 등반해 한국 클라이밍계의 위상을 높이기도 하였다. 올해에도 프라낭을 찾은 한국 클라이머들은 적지 않은 성과를 거두었다. 김현정씨가 부두 돌(Voodoo Doll, 5.13a)를 등반했는가 하면 채민우(15세)군이 카라 캉레소(Cara Cangreso 5.13d)를 비롯해 많은 5.13급 루트를 등반했으며 올해 초등학교를 졸업한 김대엽(12세)군은 갱 섬 프라(Gaeng Som Pla 5.13a) 등 두 개의 5.13a급 루트를 등반해 냈다.

이제는 톤 사이가 프라낭의 중심

프라낭에서 비교적 늦게 개발되었지만 가장 인기 있는 지역이 된 톤 사이 만에는 톤 사이 월(Ton sai Wall)과 덤스 키친(Dum’s Kitchen) 등 8개의 등반지역이 있다. 이중에서도 가장 인기 있는 지역은 톤 사이 월이다. 톤 사이 월은 고난이도의 루트들이 밀집되어 있어서 내노라 하는 실력을 가진 클라이머들로 항상 붐빈다.

이곳은 석회암이 해풍과 빗물에 부식되며 형성된 거대한 오버행과 기기묘묘한 형태의 바위들로 인해 해벽 등반의 진수를 맛볼 수 있는 곳이다. 대부분의 루트가 15미터 안팎으로 짧지만 스탈라가사러스(Stalagasaurus 5.10b)가 있는 중앙 지역을 제외하고는 루프를 연상케 하는 오버행을 이루고 있어서 많은 체력이 소모된다. 홀드와 홀드 간격 또한 멀어 키가 작은 클라이머에게는 고전이 아닐 수 없다.

대중적인 루트로는 사다리를 타고 올라가서 등반을 시작하는 바이킹 인 히트(Viking in Heat 5.11b), 스탈라가사러스(Stalagasaurus 5.10b), 5.12급 루트에서는 타이달 웨이브(Tadal wave 5.12c)와 베이비 고릴라(Baby Gorilla 5.12d), 5.13급 루트에서는 부두 돌(Voodoo doll 5.13a)과 탄트럼(Tantrum 5.13d) 등이 인기가 있다.

라이 레이 지역은 가장 먼저 개발된 지역으로 대중적인 루트들이 몰려 있는 원 투 쓰리(One Tow Three) 지역과 정글짐(Jungle Gym) 지역, 프라낭 반도를 한 눈에 바라보며 등반할 수 있는 타이완드 월(Thaiwand Wall) 지역, 해피 아일랜드(Happy Island) 지역으로 되어 있다. 정글짐과 던컨스 부츠(Duncan’s Boot) 지역은 접근이 불편해 많이 이용되지 않는 반면, 라이 레이 비치 동쪽에 위치하고 있는 원 투 쓰리 지역과 프라낭 비치를 마주보고 있는 해피 아일랜드 지역은 항상 클라이머들로 붐비는 곳이다.

피치 등반이 가능한 타이 완드 월은 바닷가 절벽에 위치해 있어서 고도감과 스릴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이다. 특히 라이 레이 지역은 5.10급, 5.11급의 루트들이 많이 개척되어 있어서 초보자나 중급 클라이머들의 등반 욕구를 충족시켜 주는 지역이다. 길이 또한 1개 마디부터 3개 마디까지 다양하다. 대부분의 루트가 약간의 오버행으로 시작하여 수직의 벽으로 이어진다. <글 사진|김종곤 기자>

프라낭 가기 태국 프라낭(Phra Nang)은 총 40개 지역에 350개 루트가 산재해 있는 천혜의 등반지이다. 프라낭으로 가기 위해서는 태국의 수도 방콕(Bangkok)과 남부 도시 크라비(Krabi)를 거치는 것이 가장 편리하다. 방콕까지는 항공편을 이용하며 방콕에서 크라비까지는 항공편과 버스 모두 이용할 수 있다. 항공편을 이용할 경우 공항에서 크라비 시내로 가지 말고 직접 아오낭(Ao Nang)으로 가는 것이 편리하다. 아오낭에서 프라낭 등반의 중심지인 톤 사이 만까지는 배편을 이용한다. 아오낭에서 톤 사이 만까지 10분 정도가 소요되며 요금은 1인당 50바트(BT)이다. 인천 국제 공항을 오전에 출발하는 항공편을 이용하면 당일에 아오낭을 거처 톤 사이 만까지 들어갈 수 있다.

↑ 프라낭 반도 등반지역 정보

등반 시즌과 기간 프라낭의 등반 시즌은 겨울에 접어드는 12월부터 시작되어 다음 해 5월까지 이어지지만 1월과 2월이 최적기다. 이 기간은 건기로 비오는 날이 거의 없고 습도 또한 적어 햇빛만 피하면 등반하는데 무리가 없다. 낮 기온은 30도까지 올라가지만 밤에는 20도 안팎까지 떨어져 매우 선선하다.

여름은 비가 많이 오고 매우 덥다. 프라낭 등반여행은 2∼3주일이 가장 경제적인 효과를 얻을 수 있는 기간이다. 피피섬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지역이 프라낭 반도에 밀집되어 있어서 이동에 따른 불편함이 없다. 프라낭의 등반지는 라이 레이 비치를 중심으로 동남쪽에 라이 레이 지역과 서북쪽의 톤 사이 만 지역으로 나누어진다.

준비물 프라낭 등반 여행은 한곳에 정착해 이동이 필요 없으면서도 다양한 등반을 즐길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대략 2∼3주일 정도가 프라낭 등반 여행의 기본 기간이라고 볼 때, 약간의 부식과 여름용 의류, 저녁에 입을 얇은 긴 팔 등을 준비하면 된다.

캠핑을 하려면 모기장이 있는 텐트와 여름용 침낭을 준비해야 하며, 가스나 화이트 가솔린 등 연료는 비싸거나 구입하기 어려우므로 취사 도구는 가져가지 않는 것이 좋다. 등반장비로는 안전벨트, 암벽화, 퀵드로, 로프 등 기본적인 장비가 필요하며 피치 등반을 즐길 경우 60미터 로프를 두 개 이상 준비해야 한다. 모래와 바닷물로부터 로프를 보호 할 수 있는 로프 깔개는 필수적이다. 부족한 장비는 라이 레이 비치에 있는 택스 클라이밍(Tax Climbing)과 클립프 맨(Cliff Man)에서 구입할 수 있는데 가격이 비싼 편이다. 필요한 장비는 미리 준비해 가는 것이 좋다.

잘 데와 먹을 데 숙박과 식사는 등반 여행을 위한 중요한 요건이다. 식사는 현지 식당을 이용하는 것이 좋은데 음식 가격이 싸고 약간의 기름기를 제외하고는 입맛도 맞는 편이다. 캠핑을 하면 생활비를 절약할 수 있으나 낮과 밤의 일교차로 인하여 컨디션 조절에 어려움이 있으므로 비용이 좀더 들어가더라도 집을 빌려 생활하는 것이 좋다. 프라낭의 숙박 시설은 방갈로(Bungalow)라고 부르는데 침대가 놓여 있으며 샤워 시설이 갖추어져 있다. 방갈로의 가격은 크기와 시설에 따라 1500바트에서 300바트까지 차이가 많이 난다. 톤 사이 만에는 방갈로를 예약할 수 있는 관광 안내소가 있어 이곳에서는 집을 빌릴 수 있다.

↑ 안내도

환전과 전화 태국은 바트(BT)를 사용한다. 달러로 환전을 할 때에는 이중으로 수수료가 들어가므로 미리 필요한 예산만큼 바트로 바꾸어 가든지 현금 자동지급기를 이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아오낭과 라이 레이 비치에는 현금을 편리하게 인출할 수 있는 환전소가 있으며, 오전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영업을 한다.

아오낭에는 신용카드(Visa나 Master)로 24시간 현금을 인출할 수 있는 자동인출기가 있다. 기자가 등반 여행을 했던 2002년 1월의 교환 환율은 1바트에 32원이었다. 프라낭은 국제 전화를 이용하기가 매우 불편하다. 전화카드나 현찰을 사용할 수 있는 공중전화가 거의 없다. 따라서 식당이나 관광 안내소에서 빌려주는 개인 전화를 사용해야 하는데 전화 요금은 3분당 250바트로 비싼 편이다.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일출명산 가이드/선자령...
낮은산 좋은산 / 팔봉산...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납량계곡/응봉산 용소골...
시즌특집/늦가을 억새 5...
눈꽃 명산 가이드/계방...
늦가을 억새산/ 오서산...

HOME 게시판 산행기 정기구독신청 회원가입 개인정보취급방침

copy right

공정거래위원회고시 제2000-1호에 따른 사업자등록번호 106-05-87315
회사명: 도서출판 사람과산/ 등록번호: 서울, 아04289 /
등록일자: 2016년 12월 20일 / 제호: 사람과산 /
발행인: 조만녀 /편집인: 강윤성 /청소년보호책임자: 노주란/
발행소: 서울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212, 309호(가산동, 코오롱디지털타워애스턴) /
발행일자: 2003년 4월 21일 /TEL (대)02-2082-8833 FAX 02-2082-8822
copyright © 1989 - 2007, 사람과 山 All rights reserved.
저작권은 마운틴코리아에 귀속하며 무단 복제나 배포 등 기타 저작권 침해행위를 일체 금합니다.
contact
webmaster@mountainkorea.com for more information